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병신년새해 아침

나의이야기 등

by _들국화 2016. 1. 1. 09:26

본문

을미년 한해를 어떻게 보냈는지 어제일도 생각이나지않는디.

오라 민들레,인자씨와 점심먹고 쑈핑했구만요 ㅎ

 

새해는 어김없이 돌아오지만 항상 그랫듯이 아무생각없이 받아들이고

지나간날들을 후회와함께 반성해보지만 연일 기억에 남는거라곤

뱃속에 살찌운것밖에 없는것이다.

 

그래도 싸돌며 추억으로 남겨진 사진몆장이 내눈을 즐겁게해준다.

잘찍은것은 아니고 어디를 다녔는지 알수가 있어서 즐겁단 말이다.

 

 

 

 

 



 

 

 

 

 

 

 

 

 

 

 

 

 

 

 

 

 

 

 

 

 

 

 

 

 

 

 

 

 

 

 

 

 

 

 

 

 

 

 

 

 

 

 

 

 

 

 

 

 

 

 

 

 

 

 

 

 

 

 

 

얼굴하고 똑같은 능선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