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이사하는날

나의이야기 등

by _들국화 2021. 7. 17. 00:40

본문

생각도없이 갑작스레 집을팔게되었다.

아무 대책도없이..

무슨말을 어디서부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아마도시흥으로 이사오는날부터 해야되겠지?

 

그러니까 1977년 4,17,일 큰아이 8살 초등입학 2달만에 북아현동에서

지하방 20만원짜리 전세달다 (주택대지42평) 555만원을가지고

(시흥동914,1)이곳으로와서 44-5년을 버티고 살아왔다.

 

그때 작은아이 6섯살! 해가지고 어둠이깔릴때쯤 작은아이가

집에가자고 보채서 이젠 이집이 우리집이라 여기서살거라했더니

근데 왜 우리집이 이렇게 크냐고물었다.

 

나는 우짜서 이말을 잊지못하고있을까?

그동안 살아오면서 가슴아팠던일들이 너무많아서 잊지못할지도..

세월이 갈수록 새록새록 떠오르는 일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간다.

 

시집가서 첫날 다디미방2층스레트지붕, 상 하수도 없는 물한통

들고 올라오면 들어다 버려야하는 보증금 8만원  월세4천원,

눈물겨운 나 젊었을때 신혼집상황이다.

 

77년 이사할때는 꿈도많았고 해야할일들이 많았지만 지금(2021,6,21)

이곳으로 이사할때는 마지막 내 삶 을 정리하기위해 옴긴것이라해도

과언은 아닐게다.

그동안 많은사람들이 우리집에살다 떠나갔으며 별별 사람들이

다 거처갔다.

 

몆년동안 집세를내지않아서 속은좀 상했을지몰라도 쌈박질이나

방을내놓으라는 말은 해본일이없는것갔다.

그래도 헤어질때는 눈물바람했으며 나 다디미방,지하방살때 를

생각해서 꿀꺽꿀꺽참고 살아왔다. 

 

난 아직은 이웃 엄니들과 모이면 점심나누고 차 한잔에 회포풀고 시간되면 

티빵타고 시외로 갈수도있으니 아직은 할일이있고 즐길수있는 할매 아닐까?

이웃이있고 내 아이들이있고 취미활동에 도움을주는 젊은이들이있으니 난

아직은 행복한사람이다.

 

집세는안내도 수도꼭지고장나면 고처달래는사람, 몆천만원 몆백만원씩

집세는안내도 나갈때는 나 나쁜사람아니라고 나가서 꼭 값는다고..

그러나 한사람도 돈들고 찾아온사람은 없었다.

그타고 내가 찾아간일도없지만..

그래서 난 지금 부자가못되고 지지궁상 못사는지 도 모르겠다.

 

마지막까지 함께살던 사람들에게 베풀수있는것은 집을계약하는날로

부터 이사하는 날 까지 집세를받지않는 그것이 내가할수있는 최선이

라고 생각했다.3월부터 6월까지..

그래도 이사비용을 달래는사람도 있더라.

 

이것이 내생에 내가베풀수있는 마지막일일수도있다고 생각하니 마음한편

쓰리고 아프더라. 근디말이다,

내집산 업자에게 3월부터안낸 전기 수도요금 80만원을주는데는 아까웠다.ㅎㅎ

그 80만원이 몆천만원보다 더 아까웠단말이다. 왜 그랬을까? 

모두들 좋은집으로 옴겨서 별탈없이 잘 살았으면 하는 소망이다.

 

나 살던 집 정리하고 이사한다는것이 이렇게 큰 일이라는것을 미처

모르고 살아왔다. 

내 생 이 얼마나 남았을까..!??

'나의이야기 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움  (8) 2022.11.02
결성 무량리 고산사  (0) 2021.12.05
점점 박해저가는 인심.  (0) 2018.06.21
정유년 첫날.  (0) 2017.01.29
병신년새해 아침  (0) 2016.01.01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